황교안 대행에 전화한 트럼프 “한일 입장 100% 지지”


美 요청으로 20분간 대화


北미사일 3각 공조 의지 보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시작과 맞물려 한국과 미국, 일본 이 잇따라 통화를 하면서 대북 공조 체제를 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일의 입장을 “100% 지지한다”며 한미일 3각 협력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황교안 권한대행 국무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각각 전화 통화를 갖고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황 권한대행의 전화 통화는 미국측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한국시간으로 오전 8시 40분부터 20분간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황 권한대행은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과 한미연합훈련을 포함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입장을 100% 지지하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며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해 양국 간 고위인사교류 등의 계기에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긴밀히 해 나가자"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한·미 양국에 대한 현존하는 직접적 위협"이라며 "강력한 한미동맹을 통해 대북 억제력과 대응태세를 강화하면서 북한의 야욕을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8시쯤부터 25분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도 전화 통화를 갖고 "지역과 국제사회에 대한 분명한 도전이자 (북한의) 위협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한미일 3개국이 긴밀히 공조해 대응할 것을 확인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100% 일본과 함께 있다”고 강조했다.

한일 안보라인도 분주하게 움직였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과 통화를 갖고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한 장관은 통화에서 “핵ㆍ미사일 개발에 광적으로 집착하고 있는 북한 정권이 상응한 대가를 치르도록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나다 방위상은 “한일, 한미일간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8:19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