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희귀광물 中 수출 중단…中의 석탄수입 중단에 맞대응








지난달 20일 촬영한 사진으로 중국이 북한산 석탄수입을 잠정중단한 조치를 내린 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랴오닝성 단둥의 그린랜드 에너지 석탄 회사. 연합뉴스



북한이 중국에 대한 희귀광물 수출 일부를 중단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3일 보도했다.



중국이 대북 석탄수입을 전면 중단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의 조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RFA에 “중앙(정부)에서 희귀광물 수출을 지난달 20일 중단했다”며 “중국이 유엔의 대북제재에 동조해 우리의 석탄 수입을 전면 중단한 데 대한 보복조치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무산광산에서 생산되는 철광석과 단천시에서 나오는 마그네시아클린커는 여전히 중국으로 수출되고 있지만, 무산군의 몰리브덴과 회령시 코발트 광산의 광물 수출은 완전히 중단됐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도 “양강도에서 생산되는 광물의 중국 수출이 전면 중단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의 이 같은 조치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는 불투명하다. 일부 광물의 수출 금지 조치로 북한 스스로 입는 손해도 적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함께 제기된다.

조영빈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1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