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대행 특검 연장 거부하자…한국당 “존중”, 바른정당 “독재적 결정”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왕태석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7일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 기간 연장요청을 승인하지 않겠다고 결정하자 자유한국당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바른정당은 즉각 반발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특검에 이은 검찰 수사가 국정 안정에 바람직하다는 결정에 대해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상 최고의 슈퍼 특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선택과 집중을 못해 미진한 점이 없지 않다”면서 “무한정 특검을 계속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야당은 더 이상 억지 주장하지 말고 결과에 대해서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이상 정쟁수단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며 “미진한 수사는 검찰에서 엄정하게 수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바른정당은 즉각 반발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의 이번 결정은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독재적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이는 법률가 출신임에도 스스로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며 “행여 이번 결정이 황 권한대행 본인의 대선 야욕을 위한 사전포석이라면, 국민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똑똑히 새겨듣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앞서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해, 오랜 고심 끝에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연장 거부를 발표했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0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