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개헌안 도출” 문재인 포위하는 여야 3당… 민주당 비문진영도 꿈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4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영화관에서 사법피해를 주제로 한 영화 '재심'을 관람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여야 3당이 개헌을 고리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을 포위하기 시작했다.



개헌연대에는 민주당의 비문(재인)계도 동참하고 있다.

여야3당 지도부는 24일 개헌에 미온적인 문 전 대표에게 십자포화를 날렸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3당이 단일 개헌안을 조속히 도출하겠다"며 "지지율이 높게 나온다고 해서 대선 전 개헌에 반대하는 대선 주자는 개혁에 저항하는 수구세력"이라고 주장했다. 문병호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이날 "문 전 대표는 겉으로는 묵묵부답, 속으로는 개헌을 반대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오직 대통령에 눈이 멀어서"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도 민주당과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개헌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놔야 한다"면서 "이제 남은 것은 민주당뿐으로 30년 간의 헌정사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막을 내려야 함을 말해주고 있다"고 논평했다.

바른정당이 분권형 대통령제로 당론을 정한 데 이어 한국당과 국민의당도 조만간 당론으로 ‘대선 전 분권형 개헌’을 주장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비문계가 주축인 민주당 개헌파 의원 34명이 전날부터 연이틀 개헌 워크숍을 열고 있어 200명인 개헌정족수를 채울 지 주목된다.

중도 진영에서 진행 중인 ‘개헌 빅텐트론'도 변수가 될 수 있다. 민주당 비문 진영의 구심점이면서 개헌에 적극적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다음 주 2차 회동을 모색하고 있다. 김 전 대표가 탈당할 경우 민주당 비문·개헌파와 국민의당·바른정당을 아우르는 제3지대 빅텐트 시나리오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문 전 대표는 하지만 여야3당과 당내 개헌파의 압박에 강하게 반발했다. 문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의 한 극장에서 영화 '재심'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들끼리 모여 개헌 방향을 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한 태도"라며 "개헌 논의는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폭넓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17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