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복 넘어 테러설, 극단의 ‘탄핵 갈등’


헌재 심판 임박해오자 격화


문재인 측 “테러 제보로 경호 강화”


헌재 재판관도 24시간 근접 경호


“결과 승복 안 하면 최악 혼돈” 우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이 임박하면서 곳곳에서 불복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특히 탄핵 심판정에서 ‘내란’ 등의 험악한 단어가 등장한 뒤로 극우 세력의 테러위협 정보까지 감지되는 등 불복 움직임이 도를 넘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결과에 승복하는 사회적 대타협이 없다면 탄핵심판 이후 우리 사회는 최악의 혼돈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비등하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캠프의 김경수 대변인은 23일 “(테러에 대한) 복수의 제보가 있었고, 모종의 경로를 통해 확인했다”며 “제보에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어 단순한 장난으로 보기 어려워 자체 신변 경호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캠프에서는 최근 보수단체 회원들이 공유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르는 섬뜩한 게시물도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을 비롯한 보수 진영 SNS에는 ‘청년암살단 지원자 모집’이나 ‘좌익선동자들을 쥐도 새도 모르게 제거하자’ 는 등의 심각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이 최근 부쩍 늘었다.

헌법재판관들을 향한 위협도 갈수록 거세지면서 경찰은 24일부터 8명의 재판관 전원을 24시간 근접경호하기로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재판관을 향한 폭력 행사 등의 우려가 있어서 신변 보호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각의 극단적 움직임은 보수 진영의 탄핵 불복 행보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다. 대통령 대리인단 소속 김평우(72) 변호사는 22일 헌재 변론에서 “촛불집회ㆍ태극기 집회가 전면 충돌해 서울 아스팔트길 전부 피와 눈물로 덮일 것이다”는 극언을 서슴지 않았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23일 정책조정회의에서 "탄핵이 인용되면 아스팔트에서 다 죽자는 이야기, 나라를 엎어버리자는 이야기인데 이석기 내란사건보다 더 심한 거 아니냐"며 "청와대에서 이런 모습을 즐기고 뒤에서 조종하고 계시다면 한 나라의 대통령과 그 주변 분들이 할 일은 아니다"고 질타했다.

야당 정치인의 공개 압박이 극단적 여론이나 행동을 부추기는 측면도 간과할 수 없다. 문 전 대표는 지난해 12월 언론 인터뷰에서 “(탄핵 기각 시) 상상하기 어렵지만 (헌재가) 그런 판결을 내린다면 다음은 혁명밖에는 없다”고 밝힌 적이 있다. 당시 여당에서는 “자극적인 언사는 위험을 자초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정치권부터 헌재 결정에 대한 승복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보수ㆍ진보 양 진영에서 헌재에 입김을 불어넣으려 하면 어떤 결과가 나오든 상대진영에서 불만과 반발이 더 커질 수 있다”며 “이제부터라도 정치권이 냉정함을 되찾아 탄핵 결과를 수용할 수 있는 사회적 합의의 여건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email protected]

조원일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16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