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솔직한 안희정이어야…자꾸 변명하면 문재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광주시 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이른바 ‘선의’ 발언 논란에 휩싸인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일침을 놓았다. 박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솔직한 안희정이어야 안희정이다. 자꾸 변명하면 문재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안희정 태풍은 광주에서도 분다. 태풍은 강하나 길지 않고 정치인은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수를 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안 지사의 발언 이후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의 발언을 자꾸 변명하지 말라”며 “안희정은 안희정다워야 재인(문재인) 산성을 넘는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가 전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선거를 앞두고 중도 우클릭이나 표를 의식하느라 만들어 낸 말은 아니다”라고 모호하게 해명한 것을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앞서 안 지사는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누구라도 그 사람의 의지를 선한 의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12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