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무총리, 지역탕평 이룰 분이면 좋겠다”

‘호남 총리’를 시사한 것이란 해석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집권할 경우를 대비한 ‘지역탕평 총리’를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 밤부터 13일 새벽까지 방송된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해 ‘대통령에 당선되면 내각을 꾸려야 하는데 누구를 가장 먼저 인사를 하겠느냐’는 질문에 “내각은 당연히 국무총리부터 지명해야 한다”며 “염두에 둔 분이 몇 분 있다”고 답했다.

문 전 대표는 ‘생각하신 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실명을 얘기할 순 없고, 저는 국무총리는 탕평, 제가 영남 출신이기 때문에 지역적으로 탕평을 이루면서 국민통합을 이루는 분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보, 보수를 뛰어넘어 함께 할 수 있는 분들, 그런 노력을 기울였던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사실상 ‘호남 총리’를 시사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문 전 대표의 주변에 이른바 ‘3철’로 대변되는 비선 논란과 관해선 “제게는 비선이 없다. 캠프 구성을 안 해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며 “캠프와 선대위를 꾸리는 것을 보면 전혀 새로운 사람들로 확장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28 17:52:21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