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헌재 결정 무조건 승복”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과 국민의당 주승용(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새누리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13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결정에 무조건 승복하기로 구두 합의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이 주재한 4당 원내대표 회동 전 “탄핵 심판 결과에 절대적으로 승복할 것을 선언해야 한다”며 “승복하지 않는 대선 후보는 반(反) 헌법인사로 규정해 후보 자격을 부여하지 말 것을 합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ㆍ주승용 국민의당ㆍ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정 원내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구두로 합의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2월 임시국회에서 민생법안과 관련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데도 큰 틀에서 뜻을 모았다. 다만 각 당마다 입장 차이가 여전한 선거법 개정안 등 개별 사안에서의 조율에는 실패했다. 현재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선거연령을 현행 19세에서 18세로 하향조정 하는 선거법 개정안에 찬성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반대, 바른정당은 유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28 17:52:20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