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보름 촛불, 조기탄핵에 총력 투쟁”


대통령 측 지연 전술에 호응하는 헌법재판소에 강한 우려


“대통령 헌재 출석 탄핵 심판 지연 빌미 돼서 안돼” 경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서재훈기자 [email protected]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촛불’에 당력을 모으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측의 탄핵 지연 전술 등으로 인해 이르면 2월 말로 예상됐던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결정이 늦어지는 상황에 따른 것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8일 “민주당은 대보름 촛불을 기점으로 조기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는 데 총력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야3당 대표는 이날 회동을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공동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조기 탄핵을 촉구하기 위해 최고위원회의를 탄핵 소추위원을 참석시킨 연석회의로 전환시켜 개최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통령 탄핵 심판이 사실상 2월을 넘겨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적어도 2월 말까지 이 지긋지긋한 상황이 끝나기를 바랐던 기대를 저버린 헌재의 결정을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전방위 지연작전에 대한 비판과 함께 헌법재판소의 태도에도 강한 우려를 표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 측이 30명의 대규모 증인 신청을 하는 등 말도 안 되는 태도로 정상적인 헌재 심리를 무력화하고 있다”며 “헌재 역시 필요 이상의 증인을 채택함으로써 (대통령 측의) 지연 전술을 사실상 묵인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마지막까지 공정한 심판을 위한 노력은 존중하나 국민 불안을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이 탄핵 심판의 필수 요소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며, 대통령의 불출석이 탄핵 심판을 지연시키는 빌미가 돼선 안 된다고도 경고했다. 그는 “대통령은 이미 첫 번째 변론 기일에 일방적으로 불출석한 뒤 기자간담회와 방송 등에서 자신의 주장을 충분히 펼쳤다”며 “2월 22일 마지막 기일까지 대통령이 안 나온다면 출석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윤주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27 15:08:17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