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탄핵 반대집회 참석…"사드 즉각 배치해야"

"북한이 핵 보유하면 한반도에도 핵무기 배치해야"…"민심 들으러 왔다"









4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주최 '제11차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탄핵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새누리당 대권 잠룡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4일 친박(친박근혜) 보수단체의 탄핵 반대집회에 참석해 '태극기 민심'을 청취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이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 앞에서 개최한 탄핵 반대집회에서 "새누리당 회의에서 여러 가지로 국민 민심을 듣자고 하는데 민심 들으려면 태극기 집회에 가지 않아야겠냐 해서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집회 참석 취지에 대해 "개인 자격으로 온 게 아니라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여러분 말씀을 듣고, 여러분 말씀이 바로 국회와 국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들으러 왔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박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촛불시위를 두고 "대통령을 탄핵했으면 됐지, 대통령 목을 창에 껴서 들고 다니고, 상여를 메고, 단두대를 끌고 다니는 잔인무도한 세력이 정권을 잡으면 대한민국이 어떻게 되겠나"라고 되물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아울러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 전까지는 대한민국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THAAD)를 즉각 배치해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5개 갖고 있으면 미국·영국이 (핵무기) 5개를 한반도에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미국이 핵무기를 배치 못 하면 우리 대한민국이 핵무기를 반드시 만들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자체 핵 개발을 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핵 기술이 아주 좋다.

핵무기를 만들고도 남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06-23 14:05:02

© capitalismbetraye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